작은 아이가 하루가 다르게 크는 것 같은데 기저귀는 대형을 계속 쓰고 있네요. 이러다 갑자기 특대형으로 바꿔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기저귀를 많이 구매하지 못하겠습니다. 큰 아이 같으면 어차피 동생이 있으니까 하고 저렴할 때 넉넉히 사서 썼는데 둘째는 이런 게 안 좋네요. 하하. 아이들 배변 훈련으로 배변 팬티를 사야 되나 고민이 돼서 육아 선배인 동생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배변 훈련 팬티가 두껍다 보니 빨래했을 때 잘 마르지도 않고 시간이 지나면 새어 나온다고 일반 팬티 입히고 그때그때 빨라서 말리는 게 낫다고 하네요. 엄마들 선택 사항이니 참고하세요. 저도 배변 팬티 준비할까 하다 일반 팬티로 준비해야겠습니다.



이번에 대형 기저귀와 물티슈 사러 율량동 기저귀 할인 마트에 애들 아빠만 보냈습니다. 이날 애들 아빠 일이 있어 율량동에 나간다고 해서 일 보고 들려서 구매해 오라고 했는데 그날 전화통화로 단가 계산하냐고 바빠 썼네요. 예전에 얘기드렸듯이 마미포크와 하기스를 주로 쓰다 어린이집 다니면서 저렴한 걸 찾아 처음 듣는 기저귀들을 사서 쓰다 보니 왠지 모르게 다 늦게 기저귀 공부하는 느낌이랄까요. 처음 듣는 외국 브랜드들도 왜 이리 많은지 모르겠어요. 그리고 겉 봉지에 다 외국어라 인터넷 조회해가며 찾아서 보았습니다. 하하



이번에 구매해온 기저귀 설명해드릴게요. 드라이퍼 드라이 팬츠 대형 기저귀 특징은 화학성분이 첨가됨으로 드라이퍼 기저귀에는 소변 알림 선 이 없다고 합니다. 소변이 새는 현상을 개선한 제품으로 사이즈가 다소 작게 느껴질 수 있으니 구매에 참고 하세요. 겉면은 마미포크와 같은 스타일입니다. 단 뒤처리시 사용되는 테이프는 없네요. 많은 엄마들이 하기스는 편하긴 한데 매직 테이프 부분이 아이들 허벅지가 쓸린다고 표현해야 되나 빨개지는 부분을 경험하셔서 이런 외형으로 하기스도 나왔으면 좋겠다고 하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장, 단점들이 있으니 참고 하세요.



새롭게 디자인된 흡수 코어가 소변을 빠르게 흡수하며 다시 새어 나오지 않게 잡아주어 아기 피부를 보송보송하고 건강하고 편안하게 해 줍니다. 포근하고 부드러운 허리밴드는 신축성이 좋고 편안하게 맞기 때문에 아기가 활동하기 좋게 해줍니다. 프리미엄의 부드러운 층은 아기 피부에 좋으며 소변을 중앙 부분으로 몰아 주어 다시 배어 나오는 것을 방지하기 때문에 더 오래 보송보송 함을 유지합니다. 아기의 피부를 시원하고 건강하게 지켜줍니다. 아기 피부를 더 보송보송하고 편안하게 해주어 오랫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안쪽 면을 보니 파란색 흡수 체라고 해야 되나 앞쪽으로 분포가 돼있습니다. 소변을 중앙 부분으로 몰아 준다는 게 이걸 설명하는 듯합니다. 크기는 확실히 좀 작은 듯합니다. 그나마 작은 아이가 체구가 작아 다행이네요. 안 그랬으면 작아서 사용 못 할뻔 했습니다. 하하. 기저귀가 브랜드마다 크기가 다 달라서 킬로 수만 보고는 정확지 않네요. 혹시 구매할 기회가 되시면 한 치수 큰 걸로 선택하셔야 합니다. 구매 가격도 알려드려야죠. 4,500원 36매 해서 한 장당 125원입니다. 재고가 없어 한 팩 구매했네요. 어찌 보면 잘 된 것도 같습니다. 드라이퍼 드라이 팬츠 기저귀 먼저 사용해야죠.



다음은 리베로 컴포트 밴드형 대형 5단계 기저귀입니다. 사실 원래 가격이 11,500원 하는데 겉 봉지 훼손품이 있어 5,500원으로 한 팩 구매해왔습니다.



리베로 컴포트 기저귀 특징으로 아기의 활동에 적합한 슬림핏으로 제작되어 아기의 움직임에 부담을 주지 않고 통기성이 좋아 아기의 엉덩이를 상쾌하게 해 줍니다. 허벅지와 엉덩이 부분은 부드러운 탄성밴드로 만들어져 아기가 활동하기 편합니다. 오줌을 빠르게 마르게 하는 표면 소재로 만들어져 아기의 엉덩이를 항상 뽀송뽀송하게 유지해 줍니다. 그리고 참고하실 부분이 흡수성이 뛰어나 아기 오줌의 양이 많은 경우 4단계보다는 5단계를 사용하라고 돼있네요.



북유럽 친환경 마트인 스완 라벨과 FSC 인증을 받은 기저귀로(권위 있고 인증받기 까다로운 북유럽의 친환경 인증 마크 스완 라벨: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핀란드 등의 5개국의 공동 환경라벨링 제도로 북유럽 지역 국민 인지도 95% 신뢰도 80%를 확보한 선진화된 환경 라벨제도라고 합니다. 책임 있는 삼림 관리의 상징인 FSC 인증 : 지정목을 사용함으로써 지구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 나무 사용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고 보호된 삼림 내에서 길러진 나무를 사용한 제품에만 부착할 수 있는 산림관리협의회(FSC) 인증서라고 하는데 왠지 모르게 더 좋은 거 같네요.) (# 스완 라벨, FSC 인증은 밴드형 기저귀에 한합니다.) 



북유럽 감성으로 한층 세련된 패턴 디자인, 단계별 다양한 디자인으로 엄마와 아이 모두 센스 up! up! 밴드형은 한 팩에 두 종류의 디자인이 들어있으며, 무늬가 없는 기저귀는 더 얇은 통기성 기저귀로 용도에 맞게 사용할 수 있고요. 한층 편안한 착용감 다리 사이의 폭이 좁고, 편안한 착용감을 더해주는 폴딩 라인, 꼭 맞는 착용감의 신축성 좋은 엘라스틱 사이드 밴드, 얇지만 뛰어난 흡수력 다량의 압축된 펄프로 얇지만 빠른 흡수력으로 가볍고 상쾌하게 오줌이 새지 않고 통기성이 좋은 ultra slim으로 아이의 엉덩이가 보송보송하게 지켜준다고 하네요. 제가 만져봐서는 약간 얇은 거 같긴 한데 크게 차이는 못 느끼겠어요. 전 두 디자인 다 그냥 사용하고 있습니다. 5,500원 56매 구매해서 한 장당 98원에 사용하네요. 원래 205원인데 말이죠. 하하.



그다음으로 다솜 밴드형 대형 기저귀입니다. 다솜 밴드 기저귀는 예전부터 알고는 있었는데 처음 사용해보네요. 매직형 테이프 매직형 벨트라서 여러 번 떼였다 붙여도 처음 그대로, 향상된 흡수력 오줌을 순간 흡수해 젤리 상태로 만들어 역류 현상을 막아주는 "샘" 이 들어있어 흡수력이 더욱 뛰어납니다. 부드러운 감촉 카바 연약한 아기 피부에 자극은 주지 않도록 기저귀 표면을 부드러운 카바로 만들었습니다. 2중 샘 방지 밴드 부드러운 샘 방지 밴드가 허벅지 부분과 엉덩이를 동시에 받쳐주어 대소변이 옆으로 새는 것을 막아준다고 합니다.



기본 한국에서 제조한 기저귀들과 똑같죠. 소변 알림 선도 있고요. 크기도 적당합니다. 보통 생각엔 외국 아이들이 체구도 더 클듯해서 기저귀도 좀 크지 않을까 하는 저의 얇은 생각인데 기저귀들을 보면 우리나라에서 제조 한 것들이 더 큰 거 같아요.



펼쳐서 찍은 사진입니다. 가로, 세로 넉넉한 사이즈로 아이가 편하게 착용할 수 있습니다. 단가도 제일 저렴합니다. 4,000원 42매로 한 장당 95 원하네요. 그래서 다솜 밴드 대형으로 3팩 구매해 왔습니다. 좀 더 구매해 올까 하는 애들 아빠한테 일단 이번 달 사용하고 보자고 했네요.



다솜 밴드 대형과 리베로 컴포트 밴드 대형을 비교한 사진입니다. 보기에도 다솜이가 더 크죠. 드라이퍼 드라이 팬츠는 팬티 기저귀여서 비교 사진은 안 찍었습니다.



펼쳐서도 비교해봤는데 리베로 컴포트가 많이 안 펴진 것도 있지만 그래도 크기 차이는 보이실듯해서 참고하시라고 올립니다.



저번에 구매한 원숭이 그림이 있는 네이처 스토리 순한 아기 물티슈 80매가 너무 저렴하게 잘 써서 이번에도 구매해 오라고 했는데 이번엔 사자 그림 네이처 스토리 순한 아기 물티슈 100매를 2개에 1,500원 한다고 하네요. 그전에 쓰던 게 저렴하고 좋았는데 그래도 100매 2개라면 가격 대비 괜찮아서 10개 구매해 오라고 했습니다. 큰아이가 물티슈 뽑는 재미가 붙어 조용하다 싶어 가보면 물티슈를 마구마구 뽑아 놓네요. 하하. 애들 아빠는 애들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놓으라고 성화인데 요즘 스스로 하는 게 늘면서 직접 물티슈 뽑아 코도 닦고 손도 닦고 흘린 것도 치우는 습관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인제 조금 더 크면 하라고 해도 안 할 테죠. 집 나온 물티슈는 일회봉 봉지 속으로 쏙 넣어서 사용하면 되는데 말입니다. 어제보단 기온이 좀 낮아서 다행이네요. 남은 오후도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