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에 어린이집 하원하기 30분 전에 큰아이 담임 선생님께 전화가 왔습니다. 어린이집에서 전화가 오면 전화받으면서 긴장이 되네요. 큰 아이가 잘 놀기는 하는데 이마를 짚어보니 열이 있는듯해서 체온계로 온도를 측정했더니 37.8도라고 하시면서 좀 일찍 데리러 오시겠냐고 물으셔서 전화 끊자마자 바로 데릴러 갔습니다. 어린이집에 가보니 잘 놀고는 있는데 몸을 만져보니 뜨끈뜨끈하네요.



감기약을 월요일에 처방받아먹고 있어서 일단 집에 가서 해열제를 먼저 먹이고 다시 작은 아이를 데리러 어린이집에 다녀왔습니다. 날이 더워 큰아이에게 반팔에 반바지를 입혔었는데 자꾸 춥다고 하네요. 몸에 열이 있어서 그런듯했습니다. 일단 해열제를 먹였으니 열이 떨어지길 기다렸는데 저녁때도 밤도 새벽도 해열제 효과가 크지 않네요.



큰아이는 기저귀만 채우고 시간마다 해열제와 처방받은 감기약 먹이고 재웠습니다. 낮잠을 짧게 자서 피곤할 거라고 담임 선생님께서 말씀하셨는데 그래서 그런지 몸이 아파서 그런지 잠자는 모습도 왜 그렇게 안쓰러운지 모르겠습니다. 아침엔 열이 좀 잡혀주길 바랐건만 아침에 체온계를 보니 38.2도네요.



작은 아이도 감기약을 이틀 처방받은 거라 병원 가야 해서 수요일 아침에 어린이집 들러 담임 선생님들께 아이들 병원 먼저 다녀오겠다고 인사하고 이영두 소아과로 향했습니다. 작은 아이는 어김없이 안아달라고 제 앞을 가로막고 안기네요. 단순 감기에서 작은 아이는 중이염으로 치료받으러 다닐 때마다 한쪽 팔로 작은 아이 안고 큰아이는 손 붙잡고 다녔는데 큰아이 열로 또 무슨 말씀을 하실지 걱정이 되었습니다. 소아과가 서 진료를 보니 작은 아이 귀는 완전히 나았다고 하시고요. 큰아이 목을 보시더니 편도염이 생겼다고 하십니다. 그래서 열이 계속 오른 거였네요. 안 그래도 저녁에 열도 계속 나고 해서 큰 아이한테 목이 아프냐고 물었더니 목이 아프다고 해서 아이스크림을 먹여 재웠는데 편도염 때문에 목이 아픈 거였네요. 인제는 어디 아픈지 또박또박 얘기도 해주네요. 병원에서 목 소독해주시는데 큰아이가 무섭다고 울고불고하는 통에 한참 씨름했습니다.



호흡기 치료 잘 받는 걸로 감사해야겠죠. 처방받은 약에 해열제와 항생제가 들어가 있고 38.6도 넘는 경우 추가로 먹일 해열제 별도 처방도 받아왔습니다. 날이 더워지니 아침에 선생님들께 인사하려고 갈 때 입구에서 작은 아이반은 놀이터에서 놀고 들어간다고 하시더라고요. 작은아이 병원 다녀오니 간식시간이 지나 다들 교실로 들어가있네요. 큰아이도 아픈거에 비해 컨디션이 괜찮은지 저랑 인사하는데 울지 않고 손 흔들어 주었습니다. 어제 큰아이는 하루치 약을 처방해주셔서 오늘 또 병원에 가봐야 해요. 하원하고 작은아이 안고 큰아이 손 붙잡고 다녀와야겠네요.

+ Recent posts